제주4·3항쟁 주요연표

■  2001년
05.30
– 4‧3특별법에 의한 4‧3항쟁 희생자 신고결과 14,028명(이후 추가신고로 15,101명)


■  2002년
02.04
– 대통령 후보로서 처음으로 노무현예비 후보 섣알오름 및 백조일손지묘 방문


03.14
– 평화공원 조성 기본계획 1단계 사업 확정


■  2003년
04․03
– ‘제55주년 제주4‧3항쟁희생자범도민위령제’ 봉행 및 ‘제주4‧3평화공원조성사업 기공식’ 거행


10.15
– 참여정부, ‘제주4‧3항쟁 진상조사보고서 확정


10.31
– 노무현 대통령, 제주4‧3항쟁에 대한 역사적인 정부의 첫 공식사과 표명

–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으로서 과거 국가 권력의 잘못에 대해 유족과 도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  2004년
03.31
– 제주4‧3평화공원 1단계 사업 마무리 – 위령제단, 위령탑, 추념광장 등 위령공간


■  2006년
04.03
– 노무현대통령 ‘제58주년 제주4‧3항쟁 희생자 범도민 위령제’ 참석 및 사과 표명

12. 31
– ⌜제주4․3 항쟁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 법률안,

– 국회 본회의 통과 – 수형인의 희생자 인정, 유족범위 4촌 이내로 확대, 4‧3평화인권 재단 설립 근거 및 정부기금 출연 규정 신설 수용


■  2007년
03․02
–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후보, 4·3평화공원 방문, “제주4·3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제대로 되어 있으며, 어느 당이 집권해도 바뀌지 않는다” 방명


■  2008년
04.03
– ‘제60주년 제주4‧3항쟁 희생자 범도민 위령제’ 봉행


■  2011년

09. 29 
–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4·3평화공원 방문


09.30
– 제주 4ㆍ3항쟁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 희생자 14,033명 결정


■  2012년
08.01 
–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후보 제주4·3평화공원 방문


11.08
–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대통령 후보로는 처음으로 「너분승이 기념관」 방문


■  2017년

03.01
–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결성」출범


03.24
–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 결성」대표자 회의(4. 8. 출범)

 

■  2018년
04.03
– 대한민국 수도 광화문 광장에서 추념식 진행 및 제주4·3 범국민문화제 진행(4.6)

전국 21개 지역에서 4·3 분향소 운영 및 추념 문화제

 

■  2019년
04.03
– 광화문 광장에서 4370+1 4·3추념식시 경찰청장 및 국방부차관 참석 및 사과

전국 13개 지역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말하는 4·3의 진실“기록전 전시

11.05 ~ 
대한불교 조계종과 BBS제주불교방송 등 4·3과 불교 순례 및 구술 채록

■  1991년
04.03
– 제주도4‧3항쟁민간인희생자유족회, ‘제1회 합동위령제’(신산공원) 거행

10.07
– MBC 대하드라마 <여명의 눈동자> 방영을 통하여  4‧3항쟁을 부분적으로 다룸으로써 ‘방송매체에 의한 4‧3증언’이라는 파장 일으킴


■  1992년
04.02
– 제주4‧3연구소, 구좌읍 소재 다랑쉬굴에서 4‧3 유골, 유물 발굴

■  1993년
04.
– 제주도의회에 ‘4‧3특별위원회’ 설치, 4‧3피해신고 접수 시작하고 읍면별 피해 실태 조사 착수

 

■  1995년
04.
– 제주도의회, 󰡔4‧3피해조사 보고서󰡕 간행


■  1997년
04.01
– 「제주4·3 제50주년 기념사업 추진 범국민위원회」 결성


■  1999년

12.16
– ⌜제주4‧3항쟁진상규명및희생자명예회복에관한특별법⌟ 여야 합의로 국회 통과


■  2000년

01.11
– ⌜제주4‧3항쟁진상규명및희생자명예회복에관한특별법⌟ 서명식(청와대)

01. 12
– 국민의 정부, ⌜제주4‧3항쟁진상규명및희생자명예회복에관한특별법⌟ 제정‧공포

08.26
-「제주4‧3항쟁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위원회」 발족

09.07
– 「제주4‧3항쟁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 발족
– 10.07 제주시 봉개동 소재 12만평 부지 매입 완료

■  1951
05.10
-제주도 육군 특무대 창설

■  1952
12.25
– 제주도지구 재산무장대의 완전섬멸을 위하여 경기·충남·경북에서 1개 중대씩 3개 중대의 경찰병력 파견


■  1953
– 07.27 한국전쟁 휴전


■  1954년
04.01
– 한라산 부분 개방. 산간부락 입주 및 복귀 허용

09.21
– 한라산 금족지역 전면 개방


■  1960년
05.
4·3항쟁진상규명동지회’조직, 4·3진상규명운동


■  1961년
05.16
– 5·16군사반란


■  1978년 
09. 
– 소설가 현기영, 계간 문학비평지 《창작과 비평》에 중편소설 <순이삼촌> 발표, 작가는 고문과 금서조치 당하는 탄압받음.


■  1987년 
11. 30
– 평화민주당 김대중후보 서귀포시 1호광장 연설시 4·3 진실 규명 약속


■  1989년 
03. 
– 지역 재야운동단체, ‘사월제공동준비위원회’ 결성

04.03   
– 제주시민회관에서 ‘제주항쟁추모제’ 개최, <제주신문> 「4·3증언」연재 시작

05. 10
– ‘제주4·3연구소’ 창립, 최초의 4·3증언집 “이제야 말햄수다”발간


■  1990년
04.02
– 제민일보 4‧3취재반, ⌜4‧3은 말한다⌟ 연재 시작. 4‧3의 진실 공론화‧대중화

■  1945년
08.15
–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해방
– 제주인민위원회 결성, 자치행정으로 치안 담당

09.09
– 미군, 일본으로부터 한반도 접수 및 미국군사정부체제 체제 돌입

09.28
– 미군, 일본으로부터 제주도 별도 항복문서 접수 및 통치


■  1946년
– 가뭄으로 흉년 및 식량 공출제 도입


■  1947년
03.01
– 제주민전 주최 기미년 만세독립투쟁 제28주년 3‧1절 기념대회개최.
– 관덕정 주변, 제주밖에서 온 응원경찰의 말발굽에 아이가 채인 것을 항의하는 군종에 경찰의 발포로 주민 6명 사망, 8명 부상

03.10
– 미군정 경찰의 발포 사건에 항의하는 관민 총파업(제주도 전체 95% 파업 참여)

 

■  1948년
04.03
– 새벽 2시, 남로당 제주도당 등 350여명이 열악한 무장으로 봉기


04.17
– 미군정, 국방경비대, 9연대에 사태진압 명령


04.22
– 제9연대장, 무장대와의 협상 시도


04.28
– 제9연대장 김익렬과 무장대 총책 김달삼 평화협상. 72시간내 전투중지 등 합의

05.01
– 경찰과 우익단체들 무장대로 위장, 세칭 ‘오라리 방화항쟁’ 발생, 평화협상 파기


05.10
– 무장대, 선거사무소 공격, 선거관계공무원 납치, 살해. 선거인 명부 탈취


06.18
– 문상길 중위 등이 박진경 연대장을 민족반역자로 규정, 암살

08.15
– 대한민국 정부 수립 공포


08.21
– 김달삼, 해주에서 열린 남조선인민대표자대회에서 주석단 일원으로 선출


10.17
– 제주 해안에서 5km 이상 지역에 통행시 총살한다는 포고령 발표

10.18
– 제주해안 봉쇄


10.19
– 여수 주둔 14연대, 제주도 출병 거부하며 봉기, 중산간 마을을 대상 초토화작전 감행

11. 17
– 이승만 대통령, 대통령령 제31호로 제주도 전역에 계엄령 선포


12.31
– 제주도 계엄령 해제


■  1949년
01.17
– 토벌대, 조천면 북촌리 방화, 전소 후 주민 약 400여 명 집단학살(북촌사건).


02.12
– 토벌대(군인)에 의해 관음사 비롯 37개 사찰 소각, 스님 16명 희생


02.20
– 제주읍 도두리에서 민보단, 군경 감독하에 76명 죽창으로 처형


03 04.
– 선무공작실시


5.10
– 국회의원 재선거 실시


06.07
– 무장대 총사령관 이덕구 사살


10.02
– 제주비행장 인근에서 ‘1949년 군법회의’ 결과 사형 선고, 249명 총살 후 암매장


■  1950년
06.25
– 한국전쟁 발발.

07.27
– 제주읍 주정공장에 수감했던 예비검속자 처형


07.29
– 서귀포경찰서 관내 예비검속자 150여 명 처형


08.04~08.20
– 제주·모슬포경찰서, 주정공장 등에 수감되었던 예비검속자 수백 명 제주항 앞바다에 수장하거나 제주비행장, 송악산 등에서 총살된 후 암매장

08.30
– 해병대의 총살 명령에 고 문형순 경찰서장은 “부당하여 불이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