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항과 피해

■  미군정시 공권력의 탄압에 저항한 제주도민의 무장 상황


1948년 4월 3일 무장대가 경찰지서를 공격하였다고 명명된 4·3의 무장대 350여명의 무장이라는 것이 일본군이 버리고 간 99식 소총 27정, 권총 3정과 죽창, 나무막대 등이었다. <사진 :
 미군정이 촬영한 무장대의 무기들>

■   행방불명과 집단 학살


4·3항쟁 기간 섬 제주 사람들 중 5천여명은 아직도 행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으며, 공권력에 의해 집단 학살을 당하였다, 경기 인천지역 538명, 대전지역 269명, 영남지역 438명, 호남지역 368명, 제주지역 1,56명, 예비검속 219명 등은 암매장 되거나 수장 당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출처 : 제주4·3희생자유족회 27년사>, 제주4·3희생자유족회

■  불법적인 군사재판 

“4·3항쟁 당시 정부가 추진한 군사재판은 불법 구금과 고문 등으로 조작”되었으며, “우리는 죄가 없기에 다시 심의”해달라는 수형인들의 요구에 2019년 사법부는 공소 자체가 무효임을 판결하여 수형인들이 무죄(2019. 1. 17. 제주지방법원 판결)임을 밝혔으며, 법원은 무죄판정에 따른 구금일수 보상인 형사 보상 판결(2019. 08. 1, 제주지방법원)을 내렸다.

■  부당함으로 불이행 한 경찰

  • 한국전쟁이 나자 대한민국 국방부는 향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협조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을 예비검속하였고, “예비 구속중인 D급과 C급에서 총살 미집행자에 대하야는 귀서에서 총살 집행” 후 보고 하도록 해병대 명의로 공문을 보냈으나 “부당하므로 불이행”하였고, 경찰에서는 경찰영웅(제73주졎 경찰의 날 기념식, 2018, 10, 25)으로 현양(顯揚)하고, 제주경찰청 마당에 흉상을 제막(2018, 11, 01)하여 그 정신을 기리고 있다.

■  마을 피해

1948년 11월부터 49년 3월까지 불법 계엄령과 초토화 작전으로 중산간 마을 95%이상이 불타서 없어졌으며, 4만 여동의 주택이 잿더미로 변했다. 대한민국 정부가 인정한 공식 희생자는 14,231명이지만 당시 섬 제주 사람들의 인명 피해는 최소 3만 명에서 최대 9만 명까지 추정하고 있다. 군인과 경찰 희생자는 180명, 140명 등 총 320여명, <출처 : 제주4·3희생자유족회 27년사>, 제주